진보 역사학계 “‘건국절’ 주장, 독립운동·헌법정신 모독”(연합뉴스 16. 8. 22)

0
657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일각에서 제기되는 ‘1948년 8·15 건국절’ 제정 주장을 두고 진보적 성향의 역사학자들이 “독립운동과 헌법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등 원로 역사학자 18명과 한국역사연구회 등은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현 시국을 바라보는 역사학계의 입장’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은 1910년 한일병합조약이 서명된 지 106년째를 맞는 날이다.

원로학자들은 성명에서 건국절을 제정하자는 움직임은 친일파를 건국 주역으로 바꾸려는 역사세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건국절 제정’ 논리대로라면 1945년 8월 15일 이후 3년간 건국운동에 참여한 친일파는 건국 공로자가 되고 평생을 독립운동에 바치고 해방 후 단독정부에 반대해 정부수립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은 반국가사범이 된다”고 지적했다.

역사학계 입장은 '위기의 대한민국'

 

학자들은 보수 진영이 건국대통령으로 추앙하려는 이승만 전 대통령 역시 대한민국의 출발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밝혔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이만열 명예교수는 “이 전 대통령은 제헌국회 개원연설에서 ‘민국 연호는 기미년에서 기산한다’고 언명했고 본회의에서도 평의원으로 발언권을 얻어 ‘새로 수립되는 정부가 임정의 법통 계승을 명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고 소개했다.

원로 학자들은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행사에 우리 정부 관계자가 참석한 사례 등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역사인식이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했다.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