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한국사교실 참관기] 따뜻한 바람을 기다리며_김문수

0
772
Print Friendly, PDF & Email

웹진 ‘역사랑’ 2022년 3월(통권 27호)

[제11회 한국사교실] 

 

따뜻한 바람을 기다리며

 

김문수(선문대학교 역사문화콘텐츠전공)

 

잠시라고 생각했던 시간들이 아직도 입니다. 결코 짧지 않는 지난 날 동안 우리는 가족을 위해, 친구를 위해, 공동체를 위해 많은 부분을 양보했습니다. 힘드시겠지만, 이제 곧 이겨낼 것이라는 점에서 스스로를 칭찬해주셔도 될 듯 합니다.

한국사교실은 학부 교수님의 추천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대학원 진학을 고민하던 저에게, 교수님께서는 초급 연구자를 위한 배움의 기회가 있음을 일러주셨습니다. 이 글을 빌려 훌륭한 강의를 접하게 해주신 교수님께 감사의 말씀을 남깁니다.

한파를 뚫고 선생님들과 동학들을 만날 순간을 기대했건만, 아쉽게도 이번 제11회 한국사교실은 작년에 이어 비대면으로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고대사부터 현대사 연구 최근 동향과 소개, 이를 수월히 연구할 수 있게 돕는 디지털 역사 자료 활용법까지 다양한 주제를 수강할 수 있어 아쉬움을 덜 수 있었습니다. 모든 강의들이 훌륭했습니다. 새로운 내용을 알게 되고, 더 넓은 관점을 접하게 되어 기뻤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신동훈 선생님의 <조선 사회사> 강의가 특히 기억에 남습니다. 혼자 내용을 상기하며,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만족스러웠습니다.

조선의 백성은 농민인가. 농민이 아니라면 다른 업에 종사하는 백성들은 누구인가. 나아가 양반들은 백성인가 아닌가. 개념의 고착화가 역사 연구에서 얼마나 스스로를 옥죄고 있는 꼴인지 새삼 느꼈습니다. 신동훈 선생님의 말씀은 자료의 부족 등 현실적인 문제들로 인해 연구 주세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초급 연구자들에게 필요한 조언들이었습니다. 사실 “미리 정해놓고 생각하지 마라”라는 문장이 식상하게 다가올 수 있지만, 공부하는 매 순간 이를 의식해야 합니다. 관점의 다변화는 여기서부터 출발한다고 생각합니다.

관점의 변화는 연구 주제 선정에 분명히 도움을 줄 것입니다. 그렇다면 실질적인 방법으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신동훈 선생님께서는 현재의 사회에서 문제 의식을 느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21세기에 벌어지는 노동 문제, 토지 문제, 정치 문제 등은 연구 주제의 좋은 소스임을 강조하셨습니다. “이런 문제들이 어디에서부터 출발했고, 왜 심화되었는가, 사회 구성원들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했는가”라는 탐구를 시대에 국한하지 말고 자신이 연구하고자 하는 시대에서 찾아보는 시도가 중요하다고 말입니다. 저 또한 이에 깊이 공감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충분한 자료가 수반되어야 하기 때문에 일정 부분 어려움이 있을 거라 곱씹어 보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방법론은 저를 포함한 초급 연구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합니다.

하나하나 흥미로운 강의들 덕분에, 이틀이 너무 빨리 지나버렸습니다. 귀중한 시간을 내주신 선생님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나 하나 아쉬운 점은, 강의 당 1시간 10분이라는 제한적인 시간이었습니다. 더 깊은 내용을 듣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이 부분은 다음 한국사교실이 대면으로 이루어진다면 충분히 보완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따뜻한 바람이 오려고 할 때, 소중한 인연을 만났습니다. 우리 모두 이 바람을 타고,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나아가면 좋겠습니다.